AD
  • (사진=JTBC 뉴스 방송 캡처)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의 영향에도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16일 예정대로 치러진다는 소식에 누리꾼들의 반응이 호불호가 갈리고 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ng****수능은 예정대로 진행하는게 학생들한테는 제일 좋죠... 정부가 백업을 잘 해서 학생들의 불안감을 최소화해야겠네요 모두들 잘 치루길 바랍니다","angi****학생들의 안전을지킨다는게 무엇보다최우선시 되어야할 상황아닙니까 수능을 내일예정대로 진행해 만약 상상도하고싶지않은인명피해가 일어난다면 도대체 그누가?나라가?책임을 진다는거죠","eunji***진짜 이해가 안가네. 지금 건물 다 개난장판인데 그 상태로 수능을 예정대로 진행한다는게 진짜 말도 안되는 일임"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교육부는 15일 "포항을 포함해 전국에서 수능을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교육부는 수능 당일인 16일에도 여진이 발생할 가능성을 고려해 대학입시와 학생안전을 담당하는 부서가 비상대책회의를 진행하며 각 시 ·도 교육청을 통해 사전에 공지한 지진 대응 매뉴얼을 다시 점검할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9:13:13 수정시간 : 2017/11/15 19:13:1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