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송찬영 환경전문기자] 기상청은 15일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km 지점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한 이후 오후 5시 20분 현재, 규모 4.3(조기 경보 상 규모 4.6)을 포함해 총 9차례의 여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미선 기상청 지진화산센터장은 15일 긴급 기자설명회에서 “이번 지진은 양산단층의 지류라고 할 수 있는 장사단층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영남지역은 물론, 서울과 호남, 충청, 강원 등 남한 전 지역에서 감지됐다”고 설명했다.

이 센터장은 향후 여진에 대해서도 “통상 규모 5.0 이상 지진의 여진은 수개월 간 계속된다”며 “경주 지진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 포항 지진의 여진도 몇 달간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향후 여진이 본진보다 더 클 수 있냐는 질문에는 “지진의 크기는 예측이 불가능하다”며 “최대한 피해를 줄이기 위해 국민들에게 가급적 빨리 발생 사실을 전달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과의 연관성에 대해서는 “그런 학계의 의견이 있는 것을 알고 있다”며 “이번 지진과 경주 지진, 동일본 대지진과의 연관성은 분석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내놓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8:39:16 수정시간 : 2017/11/15 18:39:1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