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이정우 기자] 하청업체로부터 토목공사 수주 등의 청탁을 받고 수억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는 대림산업 전·현직 임직원들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15일 대림산업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수송동 대림산업 본사와 청진동 D타워에 수사관 9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2011년부터 2014년까지 대림산업 전·현직 임직원들이 하청업체로부터 토목공사 추가 수주와 공사비 허위 증액 등 부정한 청탁과 함께 수억원을 받은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 9월말부터 수사를 진행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혐의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되는 임직원은 10여명선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이 사용하던 컴퓨터 하드디스크, 다이어리 등을 확보해 사실 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면 관련자들을 소환해 조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한수건설이 지난 국감 때 언급했던 하청업체 배임수재 혐의와 관련 자사 임직원 12명이 돈을 받았는지 등의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사실 확인 차 나온 것으로 안다"며 "회사 전체가 아닌 개인의 일로 인한 조사"라고 설명했다.

앞서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바른정당 지상욱 의원은 지난달 19일 여의도 국회의사당에 열린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 국정감사에서 “33년간 대림산업의 공사를 위탁받아온 한수건설에 대해 대림산업이 부당특약 강요, 부당금품 요구, 물품구매 강제, 추가공사대금 미지급 등의 불법 하도급 거래를 해왔다”고 지적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8:37:28 수정시간 : 2017/11/15 18:37:2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