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대목동병원 오보영 교수.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이화여대목동병원은 오보영 외과 교수가 최근 개최된 대한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2017년 두산연강학술상 외과학 부문’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오보영 이대 교수는 ‘대장암 세포에서 리빈(livin) 유전자 억제를 통한 항암약물 효과의 강화’라는 논문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오보영 이대 교수는 “대장암의 치료 성적이 향상되고 있지만 여전히 항암 치료에 저항성을 보이는 환자들이 많다”며 “이번 연구를 계기로 이러한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법을 제시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두산연강학술상은 최근 2년간 국내외 학술지에 발표된 논문 중 가장 우수한 것으로 선정된 논문에 수여되는 상으로 2007년 제정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16:24:42 수정시간 : 2017/11/15 16:24:4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