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투발루 해안 침식 광경.
[데일리한국 송찬영 환경전문기자] 기후변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으로 수몰 위기에 처한 남태평양 작은 섬나라 투발루의 해안 방재 사업에 우리나라가 참여한다.

해양수산부는 15일 투발루 수도 푸나푸티에서 '한-투발루 간 항만개발 및 해안방재사업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에는 김영춘 장관을 대신해 권준영 해양수산부 항만투자협력과장이 참석하고, 투발루 측에서는 모니스 투바카 라파이(Monise Tuivaka Laafai) 통신교통부 장관이 참석했다.

투발루는 9개 산호섬에서 약 1만명이 살고 있는 작은 섬나라다. 해발고도가 5m에 불과한 상태에서 지구 온난화 영향으로 해수면이 매년 5㎜씩 상승해 전 국토가 물에 잠길 위기에 처해 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작년 11월 투발루 총리가 우리측에 해수면 상승 대응을 위한 지원을 요청했기 때문이다. 이후 해양수산부를 중심으로 올해 8월부터 투발루 해안방재사업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조사용역을 진행하고 있다.

유엔개발계획(UNDP)에서는 녹색기후자금(GCF)으로 투발루 해수면 상승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총 3600만 달러(한화 약 400억원)를 지원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우선 260만 달러를 들여 투발루에 대한 환경, 경제성 평가 용역을 시행할 방침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앞으로 해양수산 분야 전반에 걸쳐 양국 간 협력이 증진되고, 내년 유엔 개발계획(UNDP)에서 녹색기후기금(GCF)로 추진 예정인 투발루 해안방재사업에 우리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는 가능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09:49:57 수정시간 : 2017/11/15 09:49:5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