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송찬영 교육전문기자] 드디어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15일 교육부에 따르면, 16일(목) 치러지는 올해 수능은 전국 85개 시험지구, 1180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실시된다. 총 59만3527명이 응시해 지난해(60만5987명)보다 인원이 2.1%(1만2460명) 줄었다.

시험은 오전 8시 40분 1교시 국어영역(08:40∼10:00)을 시작으로 2교시 수학(10:30∼12:10), 3교시 영어(13:10~14:20), 4교시 한국사·탐구(14:50∼16:32), 5교시 제2외국어·한문(17:00~17:40) 순으로 오후 5시 40분까지 이어진다.

모든 수험생은 오전 8시 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해야 한다.

시험장에는 휴대전화를 비롯해 스마트워치·밴드를 비롯한 스마트 기기와 디지털카메라·전자사전·태블릿PC·MP3·카메라펜·전자계산기·라디오·휴대용 미디어 플레이어 등 모든 전자기기의 반입이 금지된다.

결제·통신기능과 전자식 화면표시기가 모두 없고 시침과 분침(초침)만 있는 순수 아날로그 시계만 가져갈 수 있다.

만약 수험표를 잃어버렸다면 응시원서에 붙인 사진과 같은 원판으로 인화한 사진 한 장과 신분증을 갖고 시험장에 있는 시험관리본부에서 재발급받아야 한다.

필수 영역인 4교시 한국사에 응시하지 않으면 시험 전체가 무효 처리되고 성적통지표도 받을 수 없다.

이날은 수험생들의 원활한 이동을 돕기 위해 전국 시 지역과 시험장이 설치된 군 지역의 관공서 출근 시각이 오전 9시에서 오전 10시 이후로 늦춰진다.

지하철과 열차 등은 혼잡시간대 운행 시간이 2시간(오전 7시∼9시→오전 6시∼10시) 연장되고 운행횟수도 늘어난다. 시내버스와 마을버스도 오전 6시∼10시에 집중적으로 배차된다.

시험이 끝난 뒤 EBS2 TV는 오후 9시 40분부터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경향분석방송을 할 예정이다.

한편, 15일에는 예비소집이 있다. 수험생들은 이날 시험지구별로 정해진 시간에 시험장을 방문해 수험표를 배부받고, 자신이 선택한 시험 영역과 과목이 맞는지 확인해야 한다.

특히 시험을 치르게 될 시험장과 시험실의 정확한 위치를 미리 확인해두는 게 좋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09:32:21 수정시간 : 2017/11/15 09:32:2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