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신영선 기자] 2018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한파가 찾아올 것으로 전망, 수험생 건강 관리에 '적신호'가 켜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수능 예비소집일인 15일 한반도는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동진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 이에 전국은 대체로 맑을 것으로 전망됐지만, 서울·경기·충청에는 구름이 많고 오전 한때 빗방울도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온은 평년보다 낮아 춥겠다.

오전 전국 주요 도시별 기온은 △서울 1도 △춘천 -3도 △강릉 3도 △대전 2도 △청주 2도 △대구 3도 △광주 5도 △전주 3도 △부산 6도 △제주 10도 △백령 4도 △울릉 및 독도 5도 등으로 예보됐다.

오후 기온은 △서울 7도 △춘천 8도 △강릉 10도 △대전 10도 △청주 10도 △대구 12도 △광주 12도 △전주 11도 △부산 14도 △제주 14도 △백령 5도 △울릉 및 독도 8도 등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수능 당일인 16일엔 서해상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을 받다가 그 가장자리에 들어 전국 곳곳은 화창할 것으로 보이나 충남·전남·전북 일부 지역엔 오전 중 빗방울이나 눈이 날리겠다.

기온도 평년보다 2~5도가량 낮아 춥겠다. 이처럼 '입시 한파'가 찾아온 것은 3년 만이다.

오전 전국 주요 도시별 기온은 △서울 -3도 △춘천 -7도 △강릉 -1도 △대전 0도 △청주 -1도 △대구 -1도 △광주 4도 △전주 1도 △부산 4도 △제주 10도 △백령 2도 △울릉 및 독도 3도 등으로 예보됐다.

오후 기온은 △서울 7도 △춘천 6도 △강릉 9도 △대전 7도 △청주 8도 △대구 10도 △광주 12도 △전주 10도 △부산 12도 △제주 15도 △백령 6도 △울릉 및 독도 7도 등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기상청은 수험생들이 수능 당일 날씨를 알아볼 수 있도록 홈페이지에 시험장별 기상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 수능에는 59만3527명이 응시, 지난해(60만5987명)보다 인원이 2.1%(1만2460명) 줄었다. 모든 수험생은 16일 오전 8시10분까지 시험장에 입실해야 한다.

시험은 오전 8시40분 1교시 국어영역(08:40∼10:00)을 시작으로 2교시 수학(10:30∼12:10), 3교시 영어(13:10~14:20), 4교시 한국사·탐구(14:50∼16:32), 5교시 제2외국어·한문(17:00~17:40) 순으로 오후 5시40분까지 이어진다.

필수 영역인 4교시 한국사에 응시하지 않으면 시험 전체가 무효 처리되고 성적통지표도 받을 수 없다는 점 수험생들은 각별히 신경써야 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09:23:28 수정시간 : 2017/11/15 09:23:2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