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경기=데일리한국 이성환 기자] '경기북부 테크노밸리' 유치 결정으로 구리시의 도시 경쟁력이 한단계 더 업그레이드 될 전망이다.

구리시는 이번 테크노밸리 유치 확정으로 일자리 걱정없는 미래형 자족도시로서의 기반을 구축하게 됐다고 15일 밝혔다.

경기도가 최근 발표한 '경기북부 테크노밸리 조성방안'에 따르면 고용인력은 1000㎡당 57.7명, 입주업체는 1000㎡당 6.6개에 달할 것으로 집계됐다.

구리시는 이를 근거로 약 30만㎡ 규모의 테크노밸리 조성 시 1980여개의 입주업체와 1만7000여명의 신규 고용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제적 파급 효과는 1조원이 넘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경기북부 테크노밸리'는 1711억원을 들여 구리시 사노동 21만9800㎡와 남양주시 퇴계원면 7만2200㎡ 등 29만2000㎡ 부지에 들어선다.

이들 지역은 서울 강남과의 접근성이 높아 IT 관련산업 유치가 용이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재 개발제한구역인 이곳에는 IT(Information Technology), CT(Culture Technology), BT(Bio Technology), NT(Nano Technology) 등 지식산업단지와 주거·복합시설 등이 지어질 예정이다.

이들 시설의 건립은 내년 상반기 기본계획과 사업화방안 용역을 시작으로 ▲2019년 도시개발구역지정 및 개발계획신청·개발제한구역해제 ▲2020년 실시계획인가 신청 ▲2021년 토지보상 ▲2022년 착공 ▲2026년 준공 등의 절차로 진행된다.

백경현 구리시장은 "이미 2개 대학, 7개 신기술 관련 협회, 40여개 기업 등과 상생을 위한 MOU를 체결한 상태"라며 "구리·남양주시의 미래를 위한 위대한 여정은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경기도는 앞서 13일 북부지역 성장을 견인할 2차 테크노밸리 조성지로 구리·남양주시와 양주시를 공동 선정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5 09:20:46 수정시간 : 2017/11/15 09:20:4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