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청소년 아르바이트생에게 부당대우했다는 의혹을 받는 전남지역 '맛집'이 밀린 임금 수천만원을 지급했다.

7일 광주청소년노동인권네트워크에 따르면 해당 식당은 최근 청소년 노동자 14명에게 체불임금 4천여만원을 전달했다.

인권네트워크는 청소년 노동자와 상담해 주휴수당, 연장근로 가산수당, 연차휴가 미사용수당 등 체불임금을 약 6천만원으로 산정했다.

단체와 식당 측은 따로 합의한 청소년 노동자 4명에 대한 몫을 제외하고 협의를 거쳐 체불임금을 4천여만원으로 조정했다.

이 식당은 체불임금 지급과 함께 청소년 노동자에게 행한 법 위반 행위를 사과했다. 같은 일이 반복하지 않도록 서약서를 작성했다.

인권네트워크는 이 식당이 청소년 아르바이트생에게 성희롱·언어폭력·신체 폭행·임금 미지급 등을 했다며 광주지방고용노동청에 진정을 제기했다.

식당 측은 현재 노동법 위반 행위에 대해 경찰과 노동 당국 조사를 받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07 16:55:02 수정시간 : 2017/11/07 16:55:0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