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외부제공
국제적십자사·적신월사 연맹(IFRC)는 13일 마다가스카르에 페스트 센터를 세우고 응급 환자 치료에 나섰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올 8월 말 이후 561명이 감염 증세를 보였고 이곳을 방문했던 세이셸인도 1명 감염됐다고 전했다. 전체 사망자는 57명으로 집계됐다.

대인 접촉으로 전파되는 폐페스트(pneumonic plague)가 거주자가 많은 도시 지역에서 발생했고 전체 감염자의 70% 이상이 폐페스트 증세를 보인다고 전했다.

동물에 기생하는 벼룩이 옮기는 페스트는 마다가스카르에서 거의 해마다 발생하고 있지만, 대인 접촉으로 폐페스트가 확산한 경우는 드물다.

페스트균이 일으키는 페스트는 인수공통질환으로 1∼7일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 오한, 두통, 전신 통증, 전신 허약감, 구토 및 오심 등의 증상을 유발시킨다.

페스트는 14세기 당시 치료 방법이 없어 유럽에서만 7,500만명에서 2억 명으로 추측되는 인명을 앗아간 질병이다.

현대에는 감염이 돼도 초기에 적절한 치료만 이뤄지면 치사율이 15%이지만 치료하지 않을 경우 치명률이 50~60%까지 올라가기 때문에 의심 증상이 발생하면 조기 진단이 필요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4 06:01:44 수정시간 : 2017/10/14 06:01:44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