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인터넷에 공개 및 거래되고 있는 폭탄제조법 화면.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공]
인터넷에서 총기 등 무기를 불법으로 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폭탄을 제조하는 방법도 거래되고 있음이 확인됐다. 이런 거래 정보가 인터넷상에서 증가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1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신용현 의원(국민의당)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총포, 도검, 폭발물 등의 관련 온라인 정보에 대한 심의는 2008년 13건에서 그쳤지만, 올해는 1천371건으로 100배 이상 증가했다.

심의 증가에 따라 방심위의 시정요구 건수도 2008년 8건에서 올해 255건으로 약 30배 늘었다.

방심위의 시정요구는 해당 정보의 삭제, 접속 차단 등의 조처를 포함한다.

신 의원실에 따르면 필리핀, 러시아 등에서 밀수한 '베레타', '글록' 등의 총기류가 실제로 국내 인터넷 사이트에서 거래되고 있으며, 폭탄을 만들 수 있는 준비물과 제조법도 인터넷을 통해 살 수 있다.

실제 신 의원이 공개한 한 국내 사이트에서는 필리핀 직수입 '베레타 92FS' 권총이 80만원, '글록 38구경'이 120만원에 팔리고 있으며 '실탄 15발'도 15만원에 매물이 공개됐다.

신용현 의원은 "미국 라스베이거스 총기 난사 사건으로 인해 총기에 대한 불안감이 높은 상황인데 인터넷을 통해 총기 등 무기거래가 국내에서도 불법으로 이뤄지고 있고, 폭탄제조법도 공개돼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방송통신위원회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물론 경찰청, 검찰 등 범정부 차원의 대책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8:36:42 수정시간 : 2017/10/13 18:36:4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