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22년만에 새롭게 단장한 롯데백화점 부산본점을 찾는 고객이 늘면서 서면상권이 점차 되살아나고 있다.

지난달 28일 증축 리뉴얼을 마치고 그랜드 오픈한 롯데백화점 부산본점에 따르면, 추석 이후 첫 주말의 방문 고객 분석 결과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구매 고객 수가 18.2% 증가했다고 밝혔다.

또 센텀 상권의 부상으로 한동안 주춤했던 해운대, 기장군, 수영구, 남구 등 동남권 거주 고객이 크게 증가했으며, 영도구, 북구 등 원거리 상권 고객 증가세도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기장군 38.0%, 해운대구 30.6%, 수영구 24.0%, 남구 20.8%으로 상위권을 차지했으며, 이외 영도구 25.4%, 북구 23.2%, 금정구 25.7% 서구 24.2%로 조사됐다.

정호경 홍보팀장은 “그랜드 오픈을 통해 지역 최초로 선보이는 다양한 신규 브랜드 및 맛집들이 입소문이 나면서 이러한 증가세가 더욱 가속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특히 해운대 등 원거리 고객 증가세는 서면 상권 재부활에도 상당히 긍정적인 작용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남성 그루밍족 브랜드 통한 남성고객 20% 이상 증가 부산축제 기간 역대 최대 매출 '기대'

특히 최근 쇼핑계의 큰 손으로 점차 떠오르고 있는 남성고객의 증가세가 주목된다. 맨즈 그루밍 살롱, 다비드샵, 모토라드, 피트니스스튜디오, 도쿄나인 등 그루밍족을 겨냥한 브랜드 강화로 남성 고객이 20.0% 이상 늘었다. 30대는 22.6%, 40대가 25.7% 증가했으며 이 기간 롯데백화점 전국 기준 남성고객은 4.9% 증가에 그쳐 부산본점 증가세가 더욱 뚜렷하게 나타났다.

이와 함께 VR 체험관, 레고스토어, 우더풀라이프, 엘라이브러리, 마블컬렉션엔터식스, 짐보리 뮤직앤플레이, 이오이스 등 체험형 매장도 강화되면서 가족 단위 방문 고객이 크게 증가함에 따라 아동 상품군 판매 매출이 최대 80% 이상 늘었다. 또 약 60개에 달하는 맛집 오픈 이후 평일 20~30대 여성 고객도 23.3% 증가했다.

롯데백화점 부산본점은 증축 리뉴얼 오픈 후 추석 황금연휴를 비롯해 부산국제영화제, 원아시아페스티벌, 부산불꽃축제 등 부산을 대표하는 축제가 맞물려 역대 최대 하반기 실적을 기록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온라인 홍보 마케팅을 동원해 타지역 쇼핑 관광객이 축제 기간 최대한 서면 상권을 찾게 한다는 전략을 구상중이다.

이재옥 롯데백화점 부산본점장은 “리뉴얼 오픈 효과로 서면 상권 전체가 더욱 활기를 띌 수 있도록 다채로운 집객 이벤트 및 전시 공연을 기획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지역 최초로 선보일 수 있는 이색 브랜드 유치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1:47:42 수정시간 : 2017/10/13 11:47:42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