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황금들녘 하회마을(사진= 안동시 제공)
[안동(경북)=데일리한국 박병철 기자]깊어가는 가을과 함께 하늘에서 내려다 본 세계유산 하회마을이 진한 황금빛으로 물들어 가고 있다.
  • (사진= 안동시 제공)
뭉게구금 아래로 보이는 하회마을은 황금들녁과 함께 더없이 정겨워 보이고 멀리보이는 경북도청과 신도시도 색다른 느낌을 주고 있다.

긴 연휴기간 중이던 지난 6일 문재인 대통령이 하회마을을 방문한 후 나흘동안 4만4,000명의 관광객이 몰려드는 등 올들어 최대 관광객기록을 경신하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3 10:46:48 수정시간 : 2017/10/13 10:46:48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