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북한의 지난해 사치품 수입액 규모가 6억6천642만 달러(7천733억 원)를 기록해 2015년에 비해 9.8%(5천948만 달러) 늘어났다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윤상현(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제1718호에 따라 대한민국 정부가 2009년 7월 고시한 대북 반출제한 사치품 목록을 기준으로 중국세관 무역통계자료를 통해 산출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사치품 수입액은 2016년 총 수입액인 37억2천600만 달러의 17.9% 수준이다.

품목별 수입액을 보면 ▲전자제품 3억3천25만 달러 ▲차량 2억6천60만 달러 ▲광학 제품 2천297만 달러 ▲주류·음료 1천600만 달러 ▲조제 향료·화장품 995만 달러 ▲모피 916만 달러 ▲가죽제품·핸드백 657만 달러 ▲시계 498만 달러 ▲선박·수상구조물 295만 달러 ▲양탄자·카펫 176만 달러 ▲악기 108만 달러 ▲보석 14만 달러 등이다.

이 가운데 시계(47.8%), 차량(31.7%), 양탄자류(26.6%) 등은 전년보다 수입이 늘었으며 보석(-91.8%)과 악기(-46.3%) 등은 감소했다.

윤 의원은 "김정은이 2016년에 4차(1월 6일), 5차(9월 9일) 두 차례나 핵실험을 강행하면서 동요하는 특권 계층에 시계와 자동차 등을 나눠줘 불만을 무마하고 자축 분위기를 띄우는 선물통치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중국은 스스로 결의한 유엔 안보리의 대북 사치품 금수조치를 11년 동안 이행하지 않고 있다"면서 "중국의 구멍을 메우지 않으면 김정은에게 유엔 제재는 그저 종잇조각일 뿐"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2 11:46:29 수정시간 : 2017/10/12 11:46:2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