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유토이미지 제공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의사의 처방이 필요 없는 일반의약품을 판매하는 편의점이 전국의 약국 수를 제친 것으로 나타났다. 편의점 내 일반의약품 판매는 약국이 문을 닫는 공휴일과 심야 시간에 의약품 접근성 향상을 위해 지난 2012년 11월부터 허용됐다.

12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8월1일 기준 일반의약품을 판매하는 편의점은 총 2만9813개소다.

현재 일부 편의점에서는 안전상비의약품 판매자 등록을 거쳐 해열진통제와 감기약, 소화제, 파스 등 13개 품목을 판매 중이다.

2012년 12월 초 1만7162개였던 일반약 판매 편의점은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브랜드별로는 CU가 9323개로 가장 많고 뒤이어 GS25가 8958개, 세븐일레븐 6399개 순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7년 상반기 진료비통계지표'에 따르면 전국 약국 수는 올해 6월 기준 2만1626개로, 일반약을 파는 편의점의 규모에 못 미친다.

이는 일반약을 판매하는 편의점은 빠르게 늘어나는 데 비해, 약국 수의 증가세는 미미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전국 약국 수는 지난 2012년 말 기준 2만958개로, 올해 상반기까지 3% 증가에 그쳤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2 10:57:57 수정시간 : 2017/10/12 10:57:5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