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식품의약품안전처 직원들이 수년간 근무시간을 이용, 외부에서 강연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일부는 허위보고를 하거나, 수천만원의 돈을 받았다 징계를 받은 것으로 드러나 식약처 조직 전반에 대한 도덕성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1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식약처에서 제출받은 '직원 외부강의 신고 현황' 자료에 따르면 식약처 직원들은 2012년부터 올해 9월까지 외부에서 6141건의 강의를 한 뒤 13억7682만 원에 이르는 강의료를 챙겼다.

자료에 따르면 외부강의를 신고한 직원 수는 해마다 300∼400명 수준이었다. 하지만 지난해의 경우 전체 외부강의 747건 가운데 평일 근무시간인 월∼금요일에 무려 718건(약 96%)이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5년간 직원별 강의료 수입 현황을 보면 외부 강의를 나간 식약처 직원 7명은 1000만원 이상의 강의료를 챙기는 등의 사익을 챙겼다.

보건연구관 A씨는 89회의 외부강의에서 2882만 원을 받았으며, B씨는 117회 강연에 나가 2222만원의 부수입을 거둬들였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사실상 업무시간 중 용돈벌이식 외부강의가 빈번히 이뤄지는 것으로 보여져 업무 공백도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식약처 직원이 외부강의를 명목으로 매년 과다한 강의료를 챙겨온 것은 공공기관으로서의 공정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7 18:51:17 수정시간 : 2017/09/17 18:51:1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