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서울 아파트 밀집지구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서울 지역 30대 가구주 가운데 자기 집이 있는 사람은 3명 중 1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다.

서울 집값이 다른 지역에 비해 월등히 비싼데다 가격 상승세 역시 가파르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17일 통계청 조사 결과 전국 30대 가구주 중 주택소유가구 비중은 2015년 기준 42.4%였다. 10명 중 4명가량이 '내 집'을 가진 셈이다.

그러나 서울 지역의 경우 30대 가구주는 71만3000 가구였지만 자가 주택소유 가구는 23만7000 가구에 그쳐 주택 소유가구 비중은 33.3%에 불과했다.

이는 전국 평균 대비 9.1%포인트만큼이나 낮으며, 17개 시·도 중 가장 낮은 수치다. 특히, 서울 30대 가구의 주택소유 비율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30%대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 다음으로 낮은 강원(41.2%)도 40%를 넘겼고, 제주(41.6%)와 경기(41.8%), 대전(42.5%), 대구(44.9%), 세종(45.1%), 충남(45.3%), 경북(45.6%), 인천(46.2%), 광주(46.3%), 전북(46.5%), 전남(46.7%), 부산(47%), 충북(47.3%) 등이 30대 자가 소유 비중이 40%대였다. 이 외엔 경남(50.3%)과 울산(53.3%)만이 50% 이상이었다.

전국과 서울 30대 가구의 주택소유 비율 격차(9.1%포인트)는 다른 연령대에 비해서도 가장 크다.

전국과 서울의 연령대별 주택소유 비율 격차는 20대 4.1%포인트(전국 14.1%-서울 10%), 40대 5.6%포인트(전국 57.6%-서울 52%), 50대 5.6%포인트(63.4%-57.8%), 60대 3%포인트(69.9%-66.9%) 등이다.

반면, 70대의 경우 전국 67.8%, 서울 68.3%로 오히려 서울 가구의 주택보유 비율이 더 높았다.

서울 30대 가구의 주택소유 비율이 유독 낮은 것은 서울 집값이 다른 지역에 비해 더 비싼만큼, 20∼30대 취업 이후 집값 마련에 그만큼 시간이 더 걸리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국토부의 '2016년도 주거실태조사'에 따르면 서울 지역에서 가구주가 된 이후 생애최초주택 마련까지 걸리는 시간을 표본 분석한 결과 '10년 이상'이 3명 중 1명인 33.2%로 가장 많았다. 이어 '1년 미만'이 26.1%, 5∼10년은 21.4%, 3∼5년은 10.2% 등이었다.

이는 부모 등의 도움을 받아 결혼 직후 집을 산 경우가 아니라면 적어도 5년, 길게는 10년 이상 노력해야 겨우 자기 집을 갖게 되는 경우가 많은 셈이다.

이처럼 내 집 마련의 꿈조차 실현하기 쉽지 않은 현실에서 젊은이들이 결혼이나 출산을 미루게 되고 이는 다시 저출산이라는 사회문제로 이어지고 있다.

일례로 지난해 기준 서울지역 평균 초혼연령은 남자가 33.2세, 여자가 31세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7 13:07:42 수정시간 : 2017/09/17 13:07:42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