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2018학년도 전국 공립 초등교원 선발인원이 4천88명으로 2017학년도보다 30% 이상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8월 초 사전예고한 선발인원보다는 767명 늘었지만 서울과 경기 지역 등을 중심으로 신규 임용 규모가 급감하는 임용대란은 피할 수 없게 됐다.

14일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각 시·도 교육청이 모집공고한 2018학년도 초등교원 선발인원은 4천88명으로, 사전예고 인원 3천321명보다 767명 증가했다.

그러나 2017학년도 모집공고 인원인 6천22명보다는 1천934명(32.1%)이나 줄어든 것이다. 17개 시·도 교육청 가운데 울산, 강원, 전남 등 3곳만 소폭 증가했을 뿐 14개 지역은 상당폭 감소했다.

특히 서울과 경기 등 대규모 선발이 이뤄지던 지역을 중심으로 감소 폭이 컸다. 서울 지역 선발인원은 385명으로 사전 예고 인원보다는 280명 늘었지만, 지난해 모집공고 인원 846명보다는 절반 이상인 461명(54.4%) 감소했다.

경기는 지난해 1천836명에서 올해 1천35명으로 801명(43.6%) 줄었다. 사전 예고 인원(868명)과 견줘서는 167명 늘어났다.

세종도 지난해 268명에서 올해 70명으로 198명이나 감소했다. 애초 사전 예고 인원은 30명이었다.

충남은 630명에서 500명으로, 경남은 416명에서 294명으로, 전북은 161명에서 60명으로 각각 줄어 모두 100명 이상의 감소 폭을 보였다.

광역시의 경우 인천은 170명에서 75명으로 95명 줄었고, 부산은 116명에서 100명, 대구 50명에서 40명, 대전 80명에서 60명으로 각각 감소했다.

울산이 광역시 중에서 유일하게 지난해 30명에서 50명으로 20명 증가했다.

충북은 352명에서 280명, 경북 385명에서 365명, 제주 62명에서 26명으로 줄었으며, 지난해 20명을 선발했던 광주는 4분의 1인 5명만 뽑기로 했다.

강원은 지난해 258명에서 올해 319명으로 61명 증가했고, 전남도 342명에서 414명으로 72명 늘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4 15:35:07 수정시간 : 2017/09/14 15:35:0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