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지난 9월5일 열린 강서지역 특수학교 설립을 위한 2차 토론회에서 특수학교 설립을 호소하며 무릎 꿇은 장애학생 부모들 모습. 사진=연합뉴스TV 캡처/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서울 강서구 옛 공진초등학교 터에 추진 중인 강서 특수학교 설립을 둘러싼 갈등이 계속되자 더불어민두당 의원 68명과 서울시의회 의원 71명이 13일 특수학교 설립 촉구 성명을 냈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도 이날 "2022년까지 특수학교를 18개 더 늘리겠다"는 특수교육 개선 구상을 밝혔다.

민병두·이개호·전재수·표창원·홍익표 의원 등 민주당 의원 68명은 이날 "장애학생들이 차별받지 않고 공부할 수 있도록 필요한 곳에 특수학교가 설립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 의원들은 "강서지역 특수학교가 모두의 박수 속에 설립돼 편견이 없고 배려가 넘치는 아름답고 성숙한 사회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되길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의원들은 "학교 설립을 반대하는 분들과 찬성하는 분들이 특수학교가 설립될 수 있도록 마음을 모아 주시길 간곡히 요청한다"며 "서울시교육청 또한 순조롭게 설립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서울시의회 김동욱 대표의원과 문상모 수석부대표 등도 "장애학생들의 교육권과 학습권은 양보할 수 없는 선택"이라며 ‘서울 강서지역 특수학교’의 조속한 설립을 강력히 촉구하는 성명서를 이날 발표했다.

  •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3일 오전 서울 마포구에 있는 장애인 특수학교인 한국우진학교를 방문해 학부모 단체 대표 등과 간담회를 갖고 특수교육 개선 구상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김상곤 부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에 있는 장애인 특수학교인 한국우진학교를 방문해 학부모 단체 대표 등과 간담회를 갖고 특수교육 개선 구상을 밝혔다.

김상곤 부총리는 "특수학교 설립은 장애학생들의 교육권 확보를 위해 양보할 수 없는 선택이며, 특수학교 설립이 지속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2022년까지 현재 174개교인 특수학교를 18개 늘려 192개로 만들겠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며 "특수학급도 1250학급까지 늘리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특수교육 교사들의 확보율도 현재 67.2% 수준에서 92%까지 대폭 확대할 계획도 밝혔다.

김 부총리는 조만간 마련할 예정인 제5차 특수교육발전 5개년(2018∼2022) 계획에도 이런 내용을 반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종술 전국장애인부모연대 대표는 "유독 서울 일부 지역에서 특수학교에 대해 반대를 많이 하는데, 정치인은 개입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이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해 총선 공약으로 특수학교 부지에 '국립 한방병원' 설립을 공약으로 내세운 것이 갈등을 부추겼다는 비판으로 해석됐다.

김남연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서울지부 대표는 "절대 집값이 내려가지 않을 테니 한 번만 양보해주시길 간절히 부탁한다"고 호소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마포구를 지역구로 둔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과 같은 당의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오영훈·전재수 의원이 함께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3 16:20:44 수정시간 : 2017/09/13 17:44:3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