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가정보원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 회원들로 구성된 '사이버 외곽팀'에서 활동하며 국정원의 여론 조작에 관여한 이들의 규모가 100명 선을 훌쩍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국정원 적폐청산TF와 검찰 등에 따르면 국정원 퇴직자로 이뤄진 외곽팀을 책임지고 운영하던 양지회 전 기획실장 노모씨는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 심리전단에 팀 활동 회원이 최대 150명 이상이라고 보고했다.

노씨는 양지회 내부 '사이버 동호회'를 거점 삼아 외곽팀을 꾸렸다.

2009년 출범 당시에는 활동 팀원이 20∼30명 수준이었으나 활동 말기인 2012년까지 일한 팀원은 총 150명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팀 규모가 커져 조직 관리에 어려움이 생기자 노씨는 밑에 2명의 중간 간부 격인 '조장'을 두고 전체 팀 운영을 총괄했다.

검찰은 노씨 주도로 운영된 양지회 팀이 30개 외곽팀 가운데 회원 규모로 볼 때 가장 큰 조직을 갖춘 것으로 파악했다. 다른 외곽팀의 경우 보통 팀원 규모가 20∼30명인 경우가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양지회 회원들로 구성된 외곽팀이 다른 팀보다 규모가 월등히 크고, 조직적인 지휘체계를 갖추고 활발한 여론 조작 활동에 가담한 것으로 확인된 점에서 주동자인 노씨에게 구속영장을 재청구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연합뉴스가 노씨의 일부 아이디(ID)를 확보해 분석한 결과, 노씨 혼자 포털 사이트 다음의 '아고라'에 올린 글이 9천개 이상이었다.

포털 토론방에서 익명으로 활동한 노씨는 당시 조회 수가 수천 개에 달하는 진보 성향 누리꾼이 쓴 글에 집중적으로 반박 댓글을 달면서 '여론 물타기'를 하는 방식으로 활동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노씨의 서명이 담긴 국정원 제공 영수증과 자금 추적 결과를 비교·분석하면서 그가 국정원에서 '사이버 대응 활동비' 명목으로 받은 돈을 팀원들에게 제대로 배분하지 않고 착복했는지 등도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공직선거법과 국정원법 위반 혐의로 노씨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8일 범죄 혐의는 소명되나 도망 및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면서 기각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3 09:39:32 수정시간 : 2017/09/13 09:39:3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