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가 사업 중단된 원유생산용 해양플랫폼을 활용한 해양플랜트 기자재 국산화 전략 구축에 나섰다.

부산시는 16일 오전 10시 부산시청 12층 국제회의실에서 해양플랜트엔지니어링업체와 기자재업체, 연구원 등 100여 명을 대상으로 ‘해양플랜트 국산화 전략 사업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해양플랜트 기자재국산화 실증테스트 센터 프로젝트’를 소개한다.

대우조선해양 보유 해양플랜트 Topside 활용한 실증테스트 센터 구축 방안, 테스트 센터 구축배경, 대우조선해양 해양플랜트 기자재 보유 현황 등 한국해양대 이명호 교수와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대우조선해양 관계자가 발표할 예정이다.

기존에 구축된 원유생산용 해양플랫폼은 대부분 해외기업의 기자재로 구성돼 있어 이를 견본으로 잘 활용하면 우리기업의 국산기자재개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플랫폼이 국산기자재의 성능검증 역할도 수행해 국내 업계의 글로벌 진출에 필요한 객관적인 데이터 확보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해양플랜트 산업에서 국내 기업은 제작 및 건조분야에서 세계시장의 70%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나 기자재분야는 전적으로 해외 선진업체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동안 부산시는 해양플랜트 기자재 시장에 국내 기업 진출을 위해 R&D센터 구축, 기업의 기술개발지원 등 기자재 국산화 개발에 집중해왔다.

해양플랜트 기자재 국산화 실증 테스트센터가 구축되면 부산시에서 추진 중인 해양플랜트기업 지원 사업들과 시너지효과도 기대된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해양플랜트 기자재 국산화는 업계에서도 항상 어려움을 토로하는 분야로 이번 프로젝트가 해양플랜트 기자재 업계의 오랜 고민이었던 국산화에 도움이 되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4 11:36:09 수정시간 : 2017/08/14 11:36:09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