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경찰 지휘부 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삭제지시 의혹' 논란이 행정안전부 장관 개입으로 일단락된 가운데 논란 당사자인 이철성 경찰청장이 일선 경찰관들에게 서한을 보내 사과했다.

14일 경찰에 따르면 이 청장은 전날 전 경찰관에게 보낸 서한문에서 "경찰 조직 책임자로서 국민에게 실망을 드리고, 동료들의 마음에 상처를 주게 돼 대단히 유감스럽고 송구한 마음"이라며 사죄 입장을 밝혔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전날 긴급히 소집된 전국 경찰지휘부 회의에 참석해 이 청장과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 등 논란 당사자들에게 자제를 촉구하고, 대국민 사과문을 직접 발표해 경찰 지휘부와 함께 고개를 숙였다.

이 청장은 "더 이상의 갈등은 국민의 믿음을 저버리는 일"이라며 "저를 포함한 지휘부는 국민의 준엄한 명령에 따라 '국민치안의 시대'를 열기 위해 하나가 되기로 의지를 다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국의 동료 여러분도 국가와 국민에게 도움이 되지 않는 소모적 논쟁을 중단하고, 본연 책무에 매진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 청장은 "경찰개혁을 비롯한 국정 청사진을 완수하는 데 경찰이 걸림돌 아닌 디딤돌이 돼야 한다"며 "치안 사각지대에 놓인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갈구하는 국민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인권경찰·민주경찰로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이번 논란이 불거진 뒤 경찰 내·외부망에서 이 청장과 강 교장 동반사퇴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오는 등 크게 동요한 조직 분위기를 추스르려는 의지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아울러 정부가 중요 국정과제인 검찰개혁과 관련해 검찰-경찰 수사권 조정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경찰 조직 내부 문제로 정부에 부담을 줘서는 안 된다는 판단을 거듭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청장은 "비 온 뒤 땅이 굳는 것처럼 이번 일을 경찰 발전의 자양분이 되도록 전화위복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저와 지휘부부터 보다 성숙하고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4 09:01:53 수정시간 : 2017/08/14 09:01:53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