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촬영 조정호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주인집에서 상습적으로 물품을 훔친 혐의(절도)로 가사도우미 A(54·여)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올해 4월 6일부터 5월 15일까지 부산시 해운대구 B(39·여) 씨의 집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하며 4차례에 걸쳐 명품가방, 의류, 화장품 등 2천400만원 상당의 물품 34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에서 "평소에 집안 정리를 잘 하지 않는 집주인이 외출한 틈에 물품을 챙겼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아파트 승강기와 주차장 CCTV 영상에서 물품을 옮기는 장면을 확인하고 A씨를 검거했다. (부산=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4 09:00:17 수정시간 : 2017/08/14 09:00:1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