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부산소방안전본부 제공영상 캡처=연합뉴스]
20대 남성이 자신이 사는 오피스텔에서 고의로 가스를 누출한 뒤 담배를 피우려다 폭발 사고가 발생해 2명이 중경상을 입고 입주민 수십명이 대피하는 일이 벌어졌다.

14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 24분 부산시 부산진구의 한 14층짜리 오피스텔 9층에서 폭발에 이은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곧바로 스프링클러가 작동해 5분여 만에 자체적으로 진화됐지만 9층 입주민 이모(22) 씨가 전신에 3도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또 10층에 사는 최모(24·여) 씨가 파편에 조금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폭발 당시 충격으로 이씨의 오피스텔 내부 유리창과 천장은 물론 화장실 문이 파손되는 등 소방서 추산 3천5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심야에 놀란 입주민 50여명이 대피했다.

경찰 조사결과 이씨는 출입문, 창문, 화장실 문 등을 청테이프로 붙인 뒤에 도시가스 밸브로 연결된 호스를 절단해 고의로 가스를 누출했다.

경찰은 이씨가 "부채 때문에 가스 밸브 호스를 절단한 후 담배를 피우려고 라이터를 켰다"는 진술을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4 08:58:03 수정시간 : 2017/08/14 08:58:03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