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신동욱 트위터
문재인 대통령이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13일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전에 용산의 한 영화관에서 광주의 참상을 알렸던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 독일 기자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와 영화를 관람했다"고 전했다.

이에 공화당 신동욱 총재는 자신의 트위터에 "文대통령 택시운전사 관람, 세월아 네월아 천하태평 꼴이고 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에 가서 눈 흘기는 꼴이다. 택시운전사 김사복 생사확인 먼저인 꼴이고 김사복 유족과 영화관람 우선인 꼴이다. 진자리 마른자리 구별 못하는 꼴이고 영화 생쇼만 보인 꼴이다"는 글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은 영화를 본 후 "진실이 6월 항쟁의 힘이 됐다"며 "진실을 알려주신 데 온 국민과 함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3 20:36:17 수정시간 : 2017/08/13 20:36:1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