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부산의 한 여고 교사가 수업시간에 성희롱과 여성을 비하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부산시교육청 등에 따르면 부산 모 여고의 남자 교사가 수업시간에 "요즘 짝짓기 시즌 아니냐"며 "운동을 해서 상품가치를 높여라"라고 말했다는 주장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제기됐다.

해당 교사가 "몇 명은 생리통으로 조퇴하고 몇 명은 안 하는 것을 보면 이것은 성실과 불성실의 차이다"라는 식으로 말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에 따라 학교 측은 해당 교사의 직무를 정지해 출근하지 못하도록 하고 11일 방학인데도 등교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태를 조사하기로 했다.

학교 측은 관할 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해 경찰이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1 11:35:35 수정시간 : 2017/08/11 11:35:3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