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낸시랭 트위터 캡처]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술에 취해 동료 여가수를 112에 신고했다가 경찰이 출동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3일 경기 양주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0분께 양주시의 한 숙소에서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함께 술을 마신 가수 A씨를 112에 신고했다.

낸시랭은 신고 전화에서 '(A씨가) 사진을 몰래 촬영하고 사기를 친다'고 주장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확인한 결과 A씨에게 범죄 혐의는 없는 것으로 잠정 결론 났다.

실제로 A씨는 사진을 찍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낸시랭이 A씨의 행동을 오해했거나 술에 취해 잘못 신고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신고 당시 낸시랭은 전날부터 술을 마셔 취해 있었고, 신고 이후 인근 파출소에 출석해서는 "변호사가 온 뒤 말하겠다"며 진술을 하지 않다가 이후 지인과 함께 그냥 귀가했다.

A씨는 경찰에서 "술을 다 마신 뒤 방으로 옮겨 자려고 하는데 갑자기 (낸시랭이)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낸시랭과 A씨는 최근 양주시의 한 중장비교육센터에서 굴착기 등의 면허를 따기 위해 합숙 교육을 받았고, 전날 합격해 함께 술을 마셨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두 사람은 방송 촬영이 아닌 개인적인 이유로 중장비 자격증 취득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주=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03 11:49:33 수정시간 : 2017/08/03 15:33:1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