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부산지역 유통가는 새 정부 출범과 휴가철 특수에 대한 기대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사진=부산상공회의소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지역 유통가는 새 정부 출범과 휴가철 특수에 대한 기대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부산상공회의소가 부산지역 소재 백화점, 대형마트 등 191곳의 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3분기 부산지역 소매유통업 경기전망 조사결과를 18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부산의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는 ‘85’를 기록해 여전히 기준치(100)를 밑돌았다.

이는 경기 부진, 중국 유커의 급감,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따른 외국인 관광객 감소 등 매출 부진 요인이 개선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7년 내 최저수준을 기록했던 2분기 전망지수 ‘72’와 비교해서는 지수가 뚜렷한 증가세를 보였다. 새정부 출범에 따른 경기부양에 대한 기대와 각종 경기지표의 호전, 그리고 휴가철 특수에 대한 지역 유통가의 기대가 커진데 따른 것이다.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는 100을 기준으로 지수가 100이상이면 경기 호전을, 100미만이면 경기 부진을 예상하는 기업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업태별로는 대부분의 업태에서 지수가 100 이하를 기록한 가운데 백화점의 전망지수가 ‘65’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백화점은 외국인 관광객 감소로 내방객이 크게 줄고 있는 데다 의류 등 주력 상품의 객단가가 낮아지는 계절적 요인이 겹쳤기 때문이다.

대형할인마트도 휴가철 나들이로 식품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보이나 기타 잡화나 생활용품의 매출 부진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전망지수가 ‘89’에 그쳤다.

슈퍼마켓과 편의점의 전망지수도 각각 ‘95’와 ‘92’를 기록해 기준치(100)를 넘기지 못했다.

경영부문별 전망지수 역시 할인행사 ‘106’, 광고확대 ‘105’, 판촉 강화 ‘105’ 등의 비용부문은 모두 기준치(100)를 상회한데 비해 매출 ‘89’, 고객수 ‘89’, 객단가 ‘85’, 순이익 ‘79’ 등은 모두 기준치를 크게 하회했다.

3분기 지역소매유통업계의 가장 큰 경영애로는 ‘수익성 하락’이 될 전망이다. 응답업체의 49.8%가 이를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지적했다.

다음으로는 자금사정 악화 13.6%, 인력부족 12.1%,유통규제 12.1%, 정책 비일관성 1.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4:19:45 수정시간 : 2017/07/18 14:19:4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