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양산(경남)=데일리한국 양준모 기자]맨체스터 시티의 공식 후원사인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마케팅 강화의 일환으로 미국에서 개최되는 축구 토너먼트인 '2017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 USA(이하 ICC)'를 공식 후원 한다. 이번 ‘2017 ICC USA’는 19일부터 30일까지 미국 전역의 도시에서 개최된다.

넥센타이어는 ‘2017 ICC USA’의 공식 후원사로 모든 경기장에 설치된 LED 광고 보드를 통해 기업 브랜드를 노출한다. 또한 맨체스터 시티 경기의 선수 입장 게이트에도 넥센타이어 브랜드가 노출될 예정이다.

또한 ‘2017 ICC USA’에 참가하는 맨체스터 시티의 공식 후원사로서 마케팅 효과는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은 ‘2017년 ICC USA’ 경기에서 넥센타이어 로고가 소매에 새겨진 유니폼을 최초로 입게 된다.

넥센타이어는 잉글리시 프리미어 리그(EPL)최초로 선수 유니폼 소매에 기업 로고를 노출 하는 유니폼 브랜딩 후원 계약을 지난 3월 체결한 바 있다.

많은 축구 팬들은 텍사스 휴스턴에서 오는 20일 예정된 맨체스터 시티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간의 '맨체스터 더비(Manchester Derby)'(더비:가까운 지리적 근접성을 가진 두 라이벌 간의 경기)에 기대를 하고 있다. 1902년 첫 더비 이후 맨체스터 더비 역사에서 115년 만에 처음으로 펼쳐지는 해외 경기가 된다.

넥센타이어 미국법인 권재구 상무는 "미국은 세계 최대 타이어 소비 시장 중 한곳으로 이번 ‘2017 ICC USA’ 공식 후원을 통해 미국 내 회사의 입지를 확고히 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회사의 브랜드 인지도와 시장 점유율을 더욱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넥센타이어는 미국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자 맨체스터 시티 여자 선수 인 칼리 로이드 (Carli Lloyd)와 맨체스터 시티의 전설적 선수 인 폴 디코프 (Paul Dickov)를 '맨체스터 더비(Manchester Derby)' 시합에 초청해 기념 촬영 및 사인회를 진행한다.

이와 함께, 맨체스터 시티의 3경기가 열리는 동안 프로모션 부스를 설치해 팬들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제공할 계획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4:08:50 수정시간 : 2017/07/18 14:08:5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