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부산의 모 고등학교 교사가 일본 수학여행 중에 규율을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호텔방에서 학생들을 폭행한 것으로 드러나 교육청이 진상조사와 함께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18일 부산시 교육청에 따르면 이 학교는 지난 10일 3박 4일 일정으로 일본 오사카 등지로 수학여행을 떠났다.

이 교사는 11일 오전 1시께 A(17) 군 등 6명이 잠을 자지 않고 각자 방을 건너다니자 한 방에 6명을 일렬로 불러세워 놓고 "왜 취침시간에 자지 않고 돌아다니나. 술 마신 사람이 누구냐"며 훈계를 시작했다.

이 가운데 A군이 처음에는 술을 마시지 않았다고 했다가 교사의 추궁 끝에 마셨다고 시인하자 화가 난 교사가 A군에 대해 집중 폭행을 가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교육청은 밝혔다.

교사는 A군에게 바닥에 머리를 박는 이른바 '원산폭격'을 시켜놓고 발로 머리, 허리, 배 등을 내리찍는 등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사는 또 안경을 낀 다른 학생을 주먹으로 가격하고 침대에 넘어진 학생을 계속해서 주먹으로 때린 것으로 피해 학생 진술조사에서 파악됐다.

부산시교육청은 폭행 문제가 불거진 교사를 1주일 간 직무에서 배제하고 학교폭력 매뉴얼에 따라 관할 경찰서에 아동학대 수사를 의뢰했다.

교육청은 경찰의 수사결과가 나오는 대로 교사와 당시 술을 마신 학생 등에 대해 사후 조치를 내릴 방침이다. (부산=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8 11:19:38 수정시간 : 2017/07/18 11:19:3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