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강면욱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장(기금이사·CIO). 사진=국민연금공단 제공
[데일리한국 임진영 기자] 국민연금공단은 17일 강면욱 기금이사(기금운용본부장)가 일신상의 사유로 사표를 제출했고, 사표가 곧 수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단 관계자는 "기금운용의 혁신과 수익 향상을 이끌 수 있는 전문성과 역량을 갖춘 새로운 기금이사가 선임될 수 있도록 기금이사 추천위원회 구성 등 관련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강 본부장은 지난해 2월 임명됐을 때 안종범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과 고등학교·대학 선후배 사이여서 '낙하산 논란'이 일었던 바 있다.

당초 강 본부장의 임기는 내년 2월까지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20:41:50 수정시간 : 2017/07/17 20:41:50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