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집중호우가 쏟아진 16일 오전 청주의 한 도심에서 119구조대가 긴급구조 작업을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화요일인 18일은 대기 불안정으로 전국 곳곳에서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던 충청남부 지역에는 100㎜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7일 “내일 전국은 서해상에 위치한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에 들겠다”며 이 같이 예보했다.

이에 따라 전국은 대체로 흐리고 오전까지 비가 오다가 오후에 대기 불안정으로 소나기가 올 것으로 관측된다.

18일 오후까지 예상 강수량은 전국내륙에서 5~40㎜ 수준이다.

그러나 18일 새벽까지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산둥반도 부근에서 폭이 좁은 비 구름대가 동서로 형성돼 유입되면서 국지적으로 시간당 3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필요하다.

17일부터 18일 아침까지 예상 강수량은 충청남부, 남부지방(남해안 제외) 20~60㎜(많은 곳 충청남부, 전북, 전남북부 100㎜ 이상), 경기남부, 강원영서남부, 충청북부, 남해안 5~40㎜로 예상된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24도, 인천 25도, 수원 25도, 춘천 24도, 강릉 26도, 청주 25도, 대전 25도, 전주 25도, 광주 26도, 대구 26도, 부산 25도, 제주 27도 등이며, 낮 최고기온은 서울 31도, 인천 30도, 수원 32도, 춘천 32도, 강릉 35도, 청주 32도, 대전 33도, 전주 32도, 광주 32도, 대구 36도, 부산 31도, 제주 34도 등이다.

바다의 물결은 전해상에서 0.5~2.0m로 일 것으로 보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18:41:14 수정시간 : 2017/07/17 18:41:14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