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도롯가에 역주행 방향으로 세워진 차 안에서 만취한 경찰관이 잠을 자다가 적발돼 경찰이 경위를 파악 중이다.

17일 대전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11시께 대전 서구 둔산동 한 버스정류장 인근 도롯가에 승용차가 역주행 방향으로 세워져 있는 것을 행인이 발견, 112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해 보니 운전석에서 대전지방경찰청 소속 A경위가 잠을 자고 있었다.

경찰이 A경위의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면허 취소 수치인 0.229% 상태였다.

경찰은 A경위가 인근에서 술을 마신 뒤 음주운전을 하다 잠이 든 것으로 보고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A경위를 대상으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며 "A경위는 당시 상황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15:32:11 수정시간 : 2017/07/17 15:32:1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