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우병우 전 민정수석은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 청사에서 열린 자신의 재판에 출석하던 중 '캐비닛 문건의 존재를 아는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언론 보도를 봤다"면서 "무슨 상황인지 무슨 내용인지 알 수가 없다"라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검찰이 17일 '청와대 민정수석실 문건' 수사를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이원석)에 배당, 본격 수사에 돌입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현재 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 재판 공소 유지를 담당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에서 발표한 민정수석실 문건과 관련해 오늘 중 일부를 박영수 특별검사팀으로부터 이관받아 특수1부가 수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첩 자료에는 현재 수사 중인 사건과 관련되거나 검찰의 추가 수사에 실마리가 될 수 있는 자료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보수 단체 불법 지원 의혹(화이트 리스트) 사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검찰 수사 개입·관여 의혹 등이 대표적이다.

앞서 지난 14일 청와대는 민정비서관실 공간을 재배치하던 중 한 캐비닛에서 박근혜정부 민정비서관실이 생산한 것으로 보이는 문건 300여종을 발견했다며 일부를 특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공개된 문건에는 박근혜정부 청와대가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한 내용과 국민연금관리공단의 의결권 관련 사안을 논의한 것으로 보이는 메모 등이 포함돼 큰 주목을 받았다.

한편 검찰이 캐비닛 문건을 토대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검찰 수사 개입·관여 의혹 등으로 추가 수사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그러나 우 전 수석은 17일 "(캐비닛 문건에 대해) 알 수가 없다"며 부인했다.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중앙지법 청사에서 열린 자신의 재판에 출석하던 우 전 수석은 기자들로부터 관련 질문을 받았으나 "언론 보도를 봤다"면서 "무슨 상황인지 무슨 내용인지 알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기자들로부터 '청와대는 우 전 수석이 재임 당시 생산한 문서라고 하는데, 보거나 한 것 없느냐'라는 질문이 재차 쏟아졌으나 우 전 수석은 "(이미) 답변 드렸다"는 말만 남긴채 법정으로 들어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14:55:13 수정시간 : 2017/07/17 15:30:4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