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 [2일 날씨] 전국 장맛비…기상청 "오늘밤 서울·인천 등 호우예비특보"
  • 기자이창훈 기자 lch@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7.07.02 13:44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본격적인 장마철이 시작되면서 2일 오전 전국 곳곳에 많은 비가 내리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전 10시 사이에 서울의 강수량은 10∼30㎜가량으로 집계됐다.

비가 가장 많이 온 곳은 32㎜가 내린 노원구와 중랑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가평에는 시간당 35㎜가 넘는 폭우가 내리고 있고, 인천과 경기 포천·파주·춘천 등에도 시간당 20㎜ 정도의 많은 비가 오고 있다.

서울과 경기, 강원영서, 충북북부, 경북북부 등 지방에는 4일까지 100∼200㎜의 누적 강수량이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현재 장마전선이 소폭으로 오르락내리락하긴 하지만 당분간은 중부지방에 걸쳐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4일까지 중부지방에 많은 양의 비가 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따라 기상청은 이날 밤 기준 서울, 인천(강화도 제외), 세종, 대전, 충청남도, 경기 여주·안산·화성·군포 등 24개 시·군, 강원 횡성·원주 등 6개 시·군에 호우 예비특보를 내린다고 예고했다.

기상청은 "3일 밤부터 4일 새벽 사이에 비가 많이 올 것으로 예상되므로 비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이창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02 13:44:29 수정시간 : 2017/07/02 13:44:2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