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시와 부산환경공단은 21일 부산지역 시민단체회원 11명과 함께 신재생에너지 선진사례 벤치마킹을 위해 서울방문길에 오른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방문은 부산시가 올해 ‘클린에너지 도시 원년’을 선포한 이후 세부실행을 위한 정책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클린에너지 정책자문단, 시민대토론회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시민과 함께 정책을 만들어 가자는 연장선이다.

첫 방문지는 서울에너지공사로 서울에너지공사의 설립 노하우와 현재 공사에서 추진하고 있는 주요 사업들에 대해 알아보고 이를 시민들과 공유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에너지 산업이 국가 기간산업인 점을 고려해 민간 발전사와의 컨소시엄 구성을 통한 보급사업, 공공용지를 활용한 시민발전사업, 에너지복지, 신재생에너지 R&D 등 수익성 뿐 아니라 공공성을 확보할 수 있는 부산형 에너지 정책 추진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두 번째는 노원제로에너지빌딩 실증단지로 전체 에너지소비량 중에서 건축물이 차지하는 비율이 서울(59.6%) 다음으로 높은 수준인 부산(37.4%)은 지역 내 신규 건축물에 대해 조기에 정착되도록 방안을 마련하여 건물에너지 소비량을 감축해 나갈 계획이다.

세 번째 방문하는 노원에코센터에서는 구청단위에서 에너지 절감을 위한 시민협력 우수사례를 청취한다.

이같은 사례는 부산시를 비롯한 구·군에 적용해 에너지절약을 위한 시민활동을 활발히 추진할 수 있도록 기반을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서울방문을 계기로 에너지 정책을 주관하고 실행하는 시와 부산환경공단이 지역의 시민단체들과 같이 현장을 방문하고 고민함으로써 정책을 바라보는 눈높이를 맞출 수 있게 됐고 서울지역 시민단체와도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시간도 가졌다”라며 “앞으로 다른 지역의 선진사례도 두루 살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8:10:57 수정시간 : 2017/06/20 18:10: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