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에어부산은 지난 5월 말부터 기내 면세품 탑재 및 판매에 빅데이터를 활용한 탄력적 운영에 나섰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에어부산 제공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릭 기자] 에어부산(사장 한태근)이 빅데이터를 업무 변화에 적용해 4차 산업사회 진입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

에어부산은 지난 5월 말부터 기내 면세품 탑재 및 판매에 빅데이터를 활용한 탄력적 운영에 나섰다고 20일 밝혔다.

해당 빅데이터는 지난해 국제선 전 항공편의 면세품 탑재·판매 정보를 모두 데이터화해 분석한 자료다.

빅데이터 분석 결과 노선과 계절에 따라 손님들의 면세품 선호도에 차이가 있었고 4가지 타입으로 분류해 각각의 타입에 최적화된 면세품을 탑재해 판매를 시작했다.

에어부산측에 따르면 이번 빅데이터에 따른 면세 물품 조정을 통해 판매 수익은 유지하면서 연간 2200만원 이상의 연료비 절감 효과가 예상된다.

에어부산은 올해 금호아시아나 그룹의 경영방침인 ‘4차 산업사회 선도’에 따라 4차 산업사회 진입에 따른 사회적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

지난 1월 IT 전략팀을 신설하고 전 분야의 팀원들로 구성된 4차 산업 관련 테스크포스팀을 발족해 4차 산업사회에 대한 준비 기반을 마련했다.

이후 정기적인 회의를 통해 운항, 캐빈, 영업, 마케팅 등 전 분야를 대상으로 빅데이터를 활용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안전 운항에 관한 일부 사안은 실질적 실행 계획을 수립해 업무에 적용하고 있다.

또 비행자료 분석 프로그램을 통해 산출된 모든 정보를 빅데이터화하고 공항별, 노선별, 계절별 특성 등으로 분석, 도출된 운항 정보들을 운항승무원의 교육, 훈련에 활용하고 있다.

이외도 운항승무원과 캐빈승무원 훈련에 가상현실(VR) 장비를 도입할 계획이다. 난기류, 돌풍 등 상황별 장면을 VR 영상으로 제작한 자료를 훈련에 활용함으로써 현장감이 있는 훈련을 통해 직원들의 대처능력을 키울 계획이다. 특히 VR 장비를 활용한 운항승무원 훈련은 국적 항공사 최초로 시도된다.

에어부산 한태근 사장은 “에어부산은 4차 산업사회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중”이라며 “현재 실행 중인 사안을 성공적으로 정착시키고, 적용 가능한 다른 사안들도 이른 시일 내에 실행에 옮겨 미래 변화에 더욱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항공사로 거듭나겠다”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6:35:10 수정시간 : 2017/06/20 16:35:10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