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부산=데일리한국 윤나리 기자] 부산진구 전포동에 위치한 옛 서면우체국이 디지털 제작장비를 활용한 아이디어 제품 제작 공간인 ‘메이커 스튜디오(Maker Studio)’로 재탄생한다.

부산시는 오는 22일 서면우체국이었던 곳에 디지털 제작 장비를 활용해 아이디어와 실현 계획만 있으면 누구나 아이디어를 제품으로 만들 수 있는 공간인 ‘메이커 스튜디오(Maker Studio)’를 개소한다고 20일 밝혔다.

‘메이커 스튜디오’에는 3D 프린터부터 레이저커터, UV프린터, 진공성형기 등 디지털 제작 장비 및 목공, 금속 가공, 섬유 가공 등의 다양한 분야의 시제품 제작을 위한 장비가 제공된다.

이는 팹랩부산을 운영 중인 부산 창업기업 ㈜팹몬스터가 맡아 운영하게 된다.

‘메이커 스튜디오’ 프로그램은 이용자 유형에 따라 단계별로 운영되며 아이디어가 있으면 장비교육 수료를 통해 즉시 제품을 만들 수 있다.

만드는 것이 서툴다면 메이킹 프로그램을 통해 장비를 활용한 제품 제작 교육을 받을 수 있다.

완료된 제품은 플리마켓, 소규모 전시.판매를 통해 제품을 검증받을 수 있으며 경제진흥원에서 운영 중인 크라우드 펀딩에 참가할 수도 있다.

부산시는 ‘메이커 스튜디오’를 제조형 창업지원 공간 및 사업화 지원센터로 육성한다.

제품 전시 및 판매 공간까지 마련해 아이디어 사업화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 2월 MOU를 통해 경제진흥원과 인재평생교육진흥원과 협력하여 창업지원 공간뿐 아니라 국비사업인 무한상상실 거점센터로 운영해 예비창업자와 더불어 학생, 중·장년에 아우르는 누구나 부담 없이 찾을 수 있는 개방적인 공간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시민은 누구나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한 회원가입과 장비교육 이수 후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다.

운영시간은 화요일부터 금요일 오후 1시부터 오후 10시까지이며 토요일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낙후된 서면 공구상가 거리에 ‘메이커 스튜디오’를 설치해 하드웨어 인프라를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소프트웨어를 결합하고, 소프트웨어가 결합된 하드웨어는 소프트웨어를 발전시키는 선순환 구조인 제조형 창업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5:31:13 수정시간 : 2017/06/20 15:31:13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