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왼쪽부터)넥센타이어 박주홍 노조위원장, 넥센타이어 강호찬 대표이사, 고용노동부 유재식 양산지청장이 19일 협약식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있다.
[양산(경남)=데일리한국 양준모 기자]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가 고용노동부 양산지청과 ‘노·사·정 사회적 책임 실천 협약식’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은 노·사·정이 상호협력해 사회적 책임 실천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 할 것을 약속했다.

이번 협약의 주요 내용은 △노사상생협력 파트너쉽을 통한 회사의 생산성과 경쟁력 강화 △일과 가정이 양립한 일가양득 일터 만들기 적극 동참 △안전보건 경영을 통한 산업재해 예방 및 건강한 일터 만들기 적극 동참 △지역사회 선도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 실천을 위한 상호 협력을 하기로 했다.

강호찬 넥센타이어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대한 사회적 책임 실천을 위한 지원은 물론 지역사회와 함께 더불어 성장하며, 지역주민들에게 사랑 받는 대표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20 10:29:00 수정시간 : 2017/06/20 10:29:00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