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학교폭력의 가해자임에도 대기업 총수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라는 이유로 별다른 책임을 묻지 않았다는 의혹에 휩싸인 서울 숭의초등학교에 대해 교육당국이 19일 현장조사를 벌이고 있다.

서울시교육청 산하 중부교육지원청은 이날 초등교육지원과 소속 장학사 등 3명으로 구성된 특별장학반을 숭의초에 파견해 특별장학에 돌입했다.

특별장학이란 현장조사의 하나로, 학교 관계자와 관련 학생 등을 대상으로 당시 상황에 대한 진술을 듣고 학교 쪽 조치가 적절했는지 파악하는 조사를 말한다.

서울시교육청은 특별장학에서 문제점이 발견될 경우 곧바로 감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교육청은 폭력사건의 진상 외에도 학교폭력 예방 및 대책에 관한 내용을 다루는 기구인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가 제대로 역할을 수행했는지에 대해서도 집중 조사하기로 했다.

교육청은 이번 사안이 사회적인 공분을 사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특별장학을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하루 만에 해당 사건과 관련된 모든 학생과 학부모, 학교 관계자를 조사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조사는 2~3일 정도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한편 숭의초는 지난 4월 수련회 당시 4명의 학생이 같은 반 학생 1명을 집단으로 구타했으며, 가해자로 지목된 학생 가운데, 대기업 총수 손자와 배우 윤손하씨 아들이 가해자에서 제외되거나 별다른 책임을지지 않았다는 의혹이 휩싸인 바 있다.

피해 학생들은 가해 학생들이 담요로 씌운 채 야구방망이 등으로 구타했으며, 물비누(바디워시)를 강제로 먹였다고 주장했으나, 학교 측은 “심한 장난 수준이며, 학교폭력을 볼 사안이 아니다”고 해명에 논란이 확산됐다.

이에 대해 숭의초는 “학생들이 쌓여 있던 무너진 이불 아래 사람이 깔렸는지 모르고 장난을 쳤고, 야구방망이는 플라스틱 장난감이었다”며 “바디워시도 피해 학생이 먼저 맛보자 다른 학생들이 이를 말린 것으로 조사됐다”고 해명했다.

숭의초는 또한 “대기업 총수 손자가 가해자에서 제외된 것은 다른 학생들을 조사한 결과 당시 현장에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윤손하씨는 “언론보도 내용이 사실과 상당 부분 다르다. 악의적으로 편집돼 방송으로 나간 점은 유감스럽다”고 반발했다가 비난이 커지자 하루 만에 입장을 번복했다.

윤 씨는 “우리 가족의 억울함을 먼저 생각했던 부분 사죄드린다”며 “저의 미흡한 대처로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며 진심으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9 15:27:39 수정시간 : 2017/06/19 15:27:39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