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자료사진]
3∼5층 객실부 1차 수색 마무리를 앞둔 세월호에서 사람의 것으로 추정되는 치아가 추가 발견됐다.

19일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 20분께 선미 인접 구역에서 치아 1점이 발견됐다.

발견된 치아가 1점에 불과해 신원 확인을 위한 치열 감정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수습본부는 전체 44개 수색 구역 중 3층 두 곳과 5층 한 곳에서 지장물을 꺼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

지장물이 쌓인 높이는 0.5∼0.8m에 불과해 작업은 이날 안으로 끝날 전망이다.

수습본부는 선미 추가 절단이 옆으로 누워있는 세월호 선체 안정 유지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기술 검토 결과를 토대로 선체조사위원회와 화물칸 수색방법을 협의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6/19 10:40:59 수정시간 : 2017/06/19 10:4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