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서울 동작경찰서는 유명 인터넷커뮤니티에 초등학생을 성폭행하겠다고 예고 글을 올렸던 김모(18)군이 18일 변호사와 함께 자진출두해 조사받았다고 19일 밝혔다.

그를 협박 혐의로 입건한 경찰은 조사를 마무리하 다음 다음 주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김군은 13일 인터넷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 특정 지역을 언급하며 "아침 일찍 학교에 가는 초등생을 끌고 가 성폭행하겠다"고 글을 쓴 혐의를 받는다.

그가 언급한 지역명이 이름에 들어간 초등학교의 학부모들은 김군이 올린 글 탓에 한동안 불안에 떨어야 했다.

경찰 조사에서 김군은 "특정 학교를 염두에 두거나 실제 범행을 하려던 것은 아니고 다수의 관심을 끌고자 글을 게시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홍콩에서 어학연수 중이던 김군은 경찰이 자신을 특정하고 부모를 통해 귀국을 종용하자 바로 귀국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8:20:10 수정시간 : 2017/05/19 18: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