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고대 구로병원 안과 송종석 교수(왼쪽), 고대 안산병원 안과 엄영섭 교수. 사진=고려대학교 의료원 제공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환경에 안구가 반복 노출되면 안구표면 손상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고려대학교병원 안과 송종석, 엄영섭 교수팀은 미세먼지 연구에 사용되는 이산화타이타늄을 이용해 동물실험을 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19일 밝혔다.

연구팀은 실험동물에 5일 동안 하루에 2시간씩 2회에 걸쳐 노출시킨 후 노출된 그룹과 그렇지 않은 그룹의 안구 염증반응을 비교 분석했다.

연구 결과, 미세먼지에 노출되지 않은 안구표면의 손상을 나타내는 각막 염색지수는 평균 1인 반면 미세먼지에 노출된 그룹에서의 각막 염색지수가 평균 3으로 증가했다. 이산화타이타늄에 노출된 그룹이 그렇지 않은 그룹 보다 안구표면의 손상이 3배 높게 나타난 것이다.

미세먼지의 노출은 안구손상 외에 경부 림프절에도 영향을 미쳐 정상 대조군에 비해 림프절 크기가 1.4배 증가했으며 인터페론감마 등 염증 사이토카인 수치가 안구표면과 경부 림프절에서 동시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눈에 미세먼지가 노출되면 혈액 내 면역글로불린E의 농도가 정상보다 10배 이상 증가해 눈에 미세먼지가 노출되는 것이 전신에 알레르기 염증 반응을 일으킨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산화타이타늄 입자를 눈에 1회 노출하는 것과 반복 노출하는 것을 비교한 연구에서는 안구 표면의 손상을 줄이기 위해 분비되는 점액물질 뮤신이 증가했다. 그러나 나흘 동안 반복해서 미세먼지에 노출된 안구는 뮤신의 분비가 지속되지 못하고 감소하며 안구의 방어기능이 저하돼 안구표면이 손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안과 송종석 교수는 "안구는 특히 외부에 직접 노출되는 신체부위기 때문에 반복해서 노출 되면 안구 손상이 더 심해지므로 진단과 치료는 물론 예방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안구표면 질환 관련 국제학술지 '안구표면학'(The Ocular Surface) 2016년 12월호에 실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5:51:46 수정시간 : 2017/05/19 15:5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