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세월호 3층에서 수습된 주요 부위 유골이 남성으로 추정됐지만 여성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에 따르면 지난 16일 3층 중앙부 우현 에스컬레이터 자리에서 수습한 유골 일부에 대한 치아 감식 결과 미수습자 여성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2일 4층 선미에서 첫 유골이 발견됐으며 3층에서도 지난 14일부터 사람 뼈로 추정되는 유골이 나오기 시작했다.

3층 에스컬레이터 자리에서 유골 2점이 나온 것을 시작으로 지난 16일에는 두개골과 치아 등 남성 한 사람의 것으로 추정 가능한 주요 부위 뼈들이 나왔다.

유해발굴 전문가 등은 애초 뼈 크기 등을 토대로 키 170cm 안팎의 남성으로 추정했으나 치아 감식을 한 결과 미수습자 여성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5월 세월호 침몰 해역 해저면에서 발견됐던 길이 34cm의 뼈 한 점도 애초 키 170cm 미만일 것이라는 전문가 의견이 나왔으나 DNA 검사 결과 이보다 큰 단원고 고창석 교사로 확인됐다.

감식팀은 DNA 검사 등을 거쳐 정확한 신원을 확인할 방침이다. 14∼17일까지 3층 에스컬레이터 자리에서 발견된 유골은 총 49점이다.3층 선수 좌현에서 수거한 진흙에서도 지난 14일 유골 한 점이 발견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5:06:59 수정시간 : 2017/05/19 15:06:59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