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5.19
    pdj6635@yna.co.kr
삼성물산 측이 제일모직과의 합병에 찬성해 달라며 기존 주주였던 일성신약 측에 신사옥을 지어주겠다고 제안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그러나 삼성 측은 전혀 근거가 없는 주장이라며 전면 부인했다.

일성신약의 조모 채권관리팀장은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 같은 취지로 말했다.

일성신약은 삼성물산의 옛 주주로, 제일모직과의 합병에 반대해 소송전까지 벌이고 있는 회사다. 조 팀장은 일성신약 내부에서 삼성물산 합병 내용을 검토한 실무 책임자다.

조 팀장은 이날 특검이 "삼성물산 측에서 윤병강 일성신약 회장에게 합병 찬성 조건으로 은밀한 제안을 한 걸 알고 있느냐"고 묻자 "당시 이영호 삼성물산 부사장인지 누가 찾아와서 합병에 찬성해주면 건설 비용을 받지 않고 신사옥을 지어주겠다고 했다"고 증언했다.

윤 회장은 이런 제안을 듣고 "말도 안 된다"며 거절한 것으로 안다고 조 팀장은 주장했다.

조 팀장은 제안을 왜 거절했느냐고 특검이 묻자 "거절 자체는 회장님이 한 거라 제가 구체적인 내용은 모르지만 '일부 소액 주주는 손해를 보는데 저희만 뒷거래처럼 해서 이익을 챙기는 게 정당하지 않다, 이런 식으로 보상받으면 언젠간 문제가 될 것 같다'고 말씀하신 거로 안다"고 말했다.

조 팀장은 일성신약이 보유한 삼성물산 주식을 주당 9만원에 사주겠다는 제안도 삼성물산 측이 내세웠다고 주장했다. 삼성물산 측이 일성신약 등 주주들에게 공개적으로 제시한 주식 매수 가격은 1주당 5만7천234원이었다.

이 같은 증언에 대해 이 부회장 측은 "일성신약은 현재 삼성물산을 상대로 수백억원대 소송을 2년 가까이 하고 있는 상대 당사자"라며 증언의 신빙성에 문제를 제기했다.

이 부회장 측은 사옥 신축이나 주식매수 제안 부분에 대해 "일성신약이 이런 주장을 한 건 주식매수 청구 가격 조정 소송의 1심에서 패소한 이후 항소심 막바지에 이르렀을 때"라며 소송에서 유리한 결과를 얻기 위해 근거 없는 주장을 한 게 아니냐고 의심했다.

이 부회장 측은 "증인이 알게 됐다는 것도 다 윤 회장에게서 들은 것이라 객관성과 신뢰성을 알 수 없다"고도 반박했다.

한편 이날 재판에는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근무하다 백혈병으로 사망한 딸을 둔 유족 황모씨 등 시민단체 '반올림(반도체 노동자의 건강과 인권 지킴이)' 회원들이 방청했다.

이들은 오전 재판 직후 법정을 나오던 장충기 전 미래전략실 사장에게 사과를 요구하며 거세게 항의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5/19 13:44:53 수정시간 : 2017/05/19 13:44:53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