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21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에쓰오일 '잔사유 고도화 콤플렉스' 프로젝트 현장에서 폭발을 동반한 화재가 발생해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21일 정오경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에쓰오일 정유시설 공사현장에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인해 근로자 5명이 중경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도급업체 소속 근로자 정모(57)씨와 김모(54)씨가 가슴 등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들 2명은 근처 휴게소에서 휴식을 취하던 중 크레인이 덮친 여파로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2개 하도급업체 소속 근로자 3명도 어깨와 발목 등을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에쓰오일 '잔사유 고도화 콤플렉스' 정유시설 설치현장의 크레인이 정유배관(파이프랙)으로 넘어지면서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에쓰오일을 비롯해 시공사인 대림산업, 하도급업체 관계자를 불러 사고 원인과 안전관리에 소홀함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이번 사고와 관련 고용노동부는 에쓰오일 공사현장에 대한 전면 작업중지 결정을 내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21:09:46 수정시간 : 2017/04/21 21:09:46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