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박근혜 전 대통령(오른쪽)과 비선실세 최순실씨.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독일로 도피하기 직전까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의상부터 소소한 화장품·잠옷까지 직접 챙기고 자신의 돈으로 대금을 결제했다는 진술 내용이 공개됐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21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에서 최씨 운전기사인 방모씨의 진술조서를 공개했다.

진술조서에서 방씨는 최씨가 독일로 도피하기 전까지 박 전 대통령의 의상과 화장품은 물론 잠옷·주스류까지 구입해 청와대로 보내줬다고 밝혔다.

물품은 강남 압구정 백화점에서 구입했고, 대금은 주로 최씨 소유의 개인 신용카드나 최씨 회사인 얀슨 법인카드로 결제했다고 방씨는 진술했다.

구입 물품은 청와대 이영선·윤전추 두 행정관의 차명폰으로 연락해 전달됐다.

또한 운전기사 방씨는 이영선 행정관으로부터 서류를 담은 것으로 추정되는 쇼핑백을 받아 최순실씨 집으로 가져다 주고 다시 청와대에 돌려주는 전달책 역할을 한 것으로 조서에서 드러났다.

그는 특검 조사에서 “일주일에 2~3회 이영선 행정관으로부터 쇼핑백을 받아 최씨 집에 가져다줬다”고 진술했다.

이 쇼핑백들은 항상 상단이 접혀 있고 스테이플러로 박음질 처리 뒤 테이프로 밀봉돼 있었는데 방씨는 “서류들이 들어있는 것처럼 어느 정도 무게가 있었다”고 회상했다.

그렇게 최씨에게 건네진 쇼핑백들은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 최씨로부터 다시 갖다줘라는 연락을 받은 뒤 이영선 행정관에게 다시 전달했다고 방씨는 말했다.

청와대로 넘어간 쇼핑백도 받았을 때와 똑같이 밀봉돼 있어 내용물을 확인하기 어려웠다고 방씨는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8:27:36 수정시간 : 2017/04/21 18:27: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