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창훈 기자] 토요일인 22일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서울 낮 최고기온이 22도까지 오르고, 미세먼지 농도도 약할 것으로 보여 외출하기에 좋을 듯 하다.

기상청은 "내일(22일) 중국 중부지방에서 동진하는 고기압 가장자리에 들면서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다"고 21일 예보했다.

다만, 강원 남부와 경상도는 오후 한때 흐리고 5㎜ 안팎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9도, 인천 9도, 수원 7도, 춘천 7도, 강릉 8도, 청주 8도, 대전 7도, 전주 7도, 광주 9도, 대구 9도, 부산 11도, 제주 11도 등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2도, 인천 18도, 수원 21도, 춘천 22도, 강릉 16도, 청주 21도, 대전 21도, 전주 21도, 광주 22도, 대구 19도, 부산 17도, 제주 17도 등으로 관측된다.

바다의 물결은 전 해상에서 0.5~2m 일 것으로 예보됐다.

한편,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 '보통' 수준의 농도를 보이겠다.

기상청은 "22일 비 내리는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8:15:22 수정시간 : 2017/04/21 18:1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