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프로야구 경기 승부조작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성민(27) 선수가 검찰의 기소 내용을 모두 부인했다.

그러나 이 선수에게 청탁한 브로커는 혐의를 인정해 법정 진실공방을 예고했다.

이성민 선수의 프로야구 경기 승부조작 관련 첫 재판이 21일 의정부지법에서 형사5단독 조은경 판사의 심리로 열렸다. 이날 재판에는 이 선수와 구속수감 중인 브로커 김모(32)씨가 함께 출석했다.

이 선수의 변호인은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재판부의 질문에 "돈을 받고 경기의 승부를 조작했다는 검찰 측의 공소사실을 모두 부인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씨의 변호인은 검찰 측의 공소사실을 그대로 인정했다.

이날 증인으로 검찰 측 6명과 이 선수 측 7명 등 총 13명이 재판부에 신청됐으며 양측은 다음 달 16일로 예정된 2차 재판에서 치열한 진실공방을 벌이게 된다.

이 선수는 NC 구단 시절이던 2014년 7월 4일 경기에서 1회 볼넷을 던지는 대가로 브로커 김씨에게 300만원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이 선수는 지난 시즌까지 롯데 자이언츠에서 활동했으나 현재 미계약 보류 상태다.

앞서 자수한 KIA 타이거스 유창식(25) 선수는 한화 이글스 소속이던 2014년 4월 1일과 19일 경기에서 1회 볼넷을 던진 대가로 300만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돼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유 선수는 KBO로부터 3년간 KBO 리그 관련 활동을 못 하는 징계를 받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6:15:35 수정시간 : 2017/04/21 16:16:25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