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송찬영 환경전문기자] 서울 용산 미군기자 기름유출 사고 은폐 의혹과 관련, 서울시 의회가 강력한 진상규명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21일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위원장 주찬식)는 지난 19일 제273회 임시회 제2차 도시안전건설위원회 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용산 미군기지 기름유출 사고 진상규명 촉구 결의안’ 을 전격 채택했다.

이 결의안에는 기름유출 사고 사실을 서울시, 용산구 등에 제대로 공유·통보하지 않은 사실에 대해 주한미군 측의 공식적인 사과 표명은 물론 기름유출 사고의 완전한 정보 공개와 중앙정부·서울시·민간이 함께 참여하는 합동조사단의 발족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주찬식 위원장은 “기름유출 사고의 은폐는 주한미군이 1000만 서울시민을 철저히 무시한 처사로 밖에 볼 수 없다”며 “서울 시민들의 마음을 달래고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주한미군의 사과와 조속한 진상규명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결의안이 오는 28일 본회의를 통과하면 국회, 국무총리실, 국방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주한미군에 이송된다.

한편, 환경부가 지난 18일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 2015년 5월 26일~29일 서울 용산구청 맞은편 주유소를 기준으로 반경 200m 이내 14곳의 지하수 관정을 통해 수질을 검사한 결과, 7곳에서 1급 발암물질 벤젠이 지하수 정화기준(ℓ당 0.015㎎)을 최대 162배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신경을 마비시키는 톨루엔은 기준치(ℓ당 1㎎)보다 최대 1.5배나 많게 검출되었고, 2급 발암물질인 엔틸벤젠은 기준치(ℓ당 0.45㎎)의 최대 2.6배, 크실렌도 기준치(ℓ당 0.75㎎)의 2.5배가 각각 검출됐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4/21 14:57:06 수정시간 : 2017/04/21 14:57:06